본문 바로가기

나우[now]

[15일의 기록] 프롤로그1: 사무실서 백업하며 느낀 양가적 감정은

입력 : 2020. 02. 19 | 수정 : 2020. 02. 19 | B6-7

 

 

어두운 교회를 접속하면 곧장 하던 첫 번째 일은, 이젤 판을 끼적이는 작업.


‘2016. 08. 13 오후에 뵙겠습니다’


게임 서버 어딘가에 위치한 우리 교회에 앉아 내가 하던 두 번째 일은 아래아 한글에 텍스트를 옮겨 담는 작업이다. 방명록을 비롯해 팸(카페) 게시판 돌고 돌아 담아놓은 게시글을 바쁘게 옮겨야만 한다. 남은 기간은 보름이다.


이 에세이는 15일의 기록을 담았다. 예배당에 홀로 남아 24만 자, 복사 붙여넣기 반복 작업하며 든 소회를 끼적였다. 거대 예배당에 줄 지어 놓은 이백여 빈 좌석이 보여준 기억의 아이러니. 한 때 북적이다 게임의 몰락과 함께 웃음소리를 잃은 적막감. 사라질 운명의 교회에서 느낀, 미묘한 해방감.


15일 만에 풀어 놓는 11년 역사, 버뮤다 순복음교회를 향한 양가적 감정을 풀어본다. 에세이는 정기적이지 않으며 상시 지면신문과 함께 공개할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