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문화/#객관적상관물 조선일보사 2022.08.06 2022. 8. 6.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빗소리 들리는 신사동 거리에서 날씨누리로 확인한 서울 신사동 거리는 비가 그쳐야 했다. 잠시간 내보인 햇빛에 차가운 도시가 따뜻함을 머금었다. 2022. 7. 16.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몰입 시민에게 개방된 공간을 둘러보다 본관에 이르자 걸음을 멈추었다. 텔레비전에서나 익숙하던 공간. 본관 앞 대정원에선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상모를 돌리며 몸을 바쁘게 움직여 흥을 돋운다. 들썩이는 분위기를 만든 것도 모자라 연속되는 리듬에 흠뻑 젖어 한마음으로 움직이는 풍경. 상모 끝 한지는 동그란 원을 만들어 리듬 그 자체를 보여주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풍물놀이 앞에 멈춘 이유였다. 흥겨운 한마당 속 상모를 돌리는 연주자 모습에 몰입을 느꼈다. 자신에게 집중할 때야 말로 가장 멋있는 순간이고, 자꾸만 눈길 가는 불필요한 시선 멈출 방법임을. 2022. 7. 16.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서울조각축제 in 노들 2022. 7. 10.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노들섬 5일 동안 이어진 지루한 빗소리가 끝나고 햇살이 비쳤다. 바깥으로 나가 노들섬을 걸었다. 2022. 7. 10.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매화도 피기 전, 2월의 창덕궁② 2022.02.12 2022. 3. 1.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매화도 피기 전, 2월의 창덕궁② 2022.02.12 2022. 3. 1.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매화도 피기 전, 2월의 창덕궁① 2022.02.12 2022. 3. 1.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발바닥이 보일 만큼 거센 파도 앞에서 제법 몸 가누기 힘들었다. 하룻밤 사이 내린 폭설에 허리춤까지 쌓아둔 덕분이다. 파도 앞에 서기 위해 발 한걸음 조심스레 내딛지만 이내 발가락부터 젖고 만다. 푹 파이지는 않을까 바짓단에 묻는 건 아닐까 더 젖어버리진 않을까 순간 이어지는 왼발 오른발 박자에 맞추어 나도 몰래 종종걸음 뛰어간다. 파도 굉음 아랑곳 않은 채 총총걸음 빗기어 내 앞에 선 너. 가볍게 오르는 발바닥 보니 누구에게 맞서는 듯한 기분마저 들었다. 수많은 갈림길 끝에서 오늘에 도달한 너도 이 파도가 무겁게 들리지 않았을 거야. 엇나간 줄 알았던 발바닥은 다시금 돌아와 내 앞에 서 기록으로 남긴다. 두 손 맞잡고 “언제나 어디서든 같이 있자” 이 한 마디 족적으로 남겨두고서 묻는다. 드넓은 대지로 남은 이 파도는 어.. 2022. 3. 1.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시청 앞 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메타세콰이아 길목에서②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
문화/#객관적상관물 하늘공원 메타세콰이아 길목에서① 2021.11.26 2021. 11. 28.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