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객관적상관물

몰입

 

 

시민에게 개방된 공간을 둘러보다 본관에 이르자 걸음을 멈추었다. 텔레비전에서나 익숙하던 공간.


본관 앞 대정원에선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상모를 돌리며 몸을 바쁘게 움직여 흥을 돋운다. 들썩이는 분위기를 만든 것도 모자라 연속되는 리듬에 흠뻑 젖어 한마음으로 움직이는 풍경. 상모 끝 한지는 동그란 원을 만들어 리듬 그 자체를 보여주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풍물놀이 앞에 멈춘 이유였다.


흥겨운 한마당 속 상모를 돌리는 연주자 모습에 몰입을 느꼈다. 자신에게 집중할 때야 말로 가장 멋있는 순간이고, 자꾸만 눈길 가는 불필요한 시선 멈출 방법임을.

'문화 > #객관적상관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일보사 2022.08.06  (0) 2022.08.06
빗소리 들리는 신사동 거리에서  (0) 2022.07.16
몰입  (0) 2022.07.16
서울조각축제 in 노들  (0) 2022.07.10
노들섬  (0) 2022.07.10
매화도 피기 전, 2월의 창덕궁② 2022.02.12  (0) 2022.03.01
매화도 피기 전, 2월의 창덕궁② 2022.02.12  (0) 2022.03.01